가상화폐 및 암호화폐, 블록체인 전망,청사진일까

블록체인이 삶을 바꿀수 있을까?

대중들에게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솔라나등의 가상화폐, 암호화폐 그리고 그러한 코인들의 블록체인은 그저 어려운 기술로만 보이고, 손에 잡히지 않는 허구처럼 느껴지는 것은 현재로서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가 부재하기 때문이다.

가상화폐 전망이 밝기 위한 전제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솔라나등의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이 투자 수단으로서만 의미가 있는 가상자산의 단계를 넘어 더 큰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실생활과 밀접하게 결합된 서비스의 성공이 필요하다. 최근 페이코인등 생활밀착형 서비스 프로젝트가 성공하는 사례가 등장하면 블록체인 기술이 대중들의 관심을 얻는 기폭제가 되고 있다.

암호화폐 밝은 전망은 진행중

실제로 경제와 금융 분야에서는 JP모건등의 글로벌 IB에서는 이미 블록체인을 자사 서비스에 도입하거나 가상자산을 파생상품에 견주어 분석하는 전문 애널리스트가 등장하는 등 블록체인이 자리 잡는 움직임이 뚜렷하다. 리플을 이미 여럿 국가에서 외화송금의 기능을 하고 있기도 하다.

NFT로 터지고 있는 암호화폐 수요

예술 분야에서도 예술가와 박물관 및 미술관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예술 거래 플랫폼이 등장하였다. 이 플랫폼의 블록체인 기술은 예술품의 위변조를 막아 투명한 거래가 이뤄지도록 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오픈씨의 NFT다.

배달주문 플랫폼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높은 중계수수료를 없애고, 맛에 대한 리뷰나 댓글 작성자에게는 코인을 지급하는 시스템의 도입을 추진 중이다.

가상화폐는 빠르게 현실화되고 있다

향후 실생활은 물론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업체들이 등장해 경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구글, 아마존과 같은 초대형 국제 기업도 블록체인 사업에 뛰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많은 기업들이 결제 분야에 블록체인을 적용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례로 아마존은 2021년 블록체인 전문가를 대거 채용하면서 “현대적이고 신속, 저렴한 결제를 가능케 하는 새로운 기술이 구축될 것”이라며 “소비자에게 가능한 빨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길 원한다”고 설명한바 있다.

수많은 블록체인 기업들이 경쟁을 벌이는 상황 속에서는 ‘차별화된 토큰 이코노미’를 설계할 수 있는 기업이 우위에 설 것이라 예상된다. 블록체인은 다른 IT 기술이 갖고 있지 않은 중요한 요소를 가지고 있다. 바로 인센티브로 보상되는 ‘토큰’인데, 이 토큰의 지급은 ‘행위에 따른 정당한 가치 제공’이라는 경제 구조를 만들어 블록체인 비즈니스의 가능성을 한 층 더 확장시키는 것이다.

2017-2018년과 다르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로 대변되던 가상자산 사업 분야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이 어떻게 필요한지를 판단하는 비즈니스 모델 구상이 첫 번째 단계였다면, 그 다음 단계는 바로 토큰 이코노미를 통해 어떻게 그 문제를 해결하는 구조를 만들지 설계하는 것이라 할 수 있는데 이미 그진입이 시작되고 경쟁단계다.

과거 2017년의 비트코인 광풍과 지금의 열기의 온도가 다른 이유이고, 암호화폐 전망이 더욱 밝은 이유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