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력 및 기관들 비트코인 고래들의 비트코인 매집의 비밀?!!

비트코인의 계속되는 하락장 속에서 사람들은 언제나 호재가 있는지 없는지 찾게 되는데

여기서 가장 솔깃하는 게 각종 기관의 비트코인 추가 매집 + 고래들의 매집 신호 이런 신호에 

우리 같은 개미 투자자들은 민감하게 반응함. 물론 본인도 코린이시절에 민감하게 반응을 하였기도 하고

이러한 정보들은 각종 코인판 커뮤니티 그리고 자칭 코인 전문가인 유튜버들한테서 소식을 듣게 되는데

오늘은 이러한 하락장에서 기관의 매집 고래의 매집 신호는

사실 상승에 별 도움이 안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리고 이러한 소식을 듣고서 

무조건 호재라고 말하는 전문가인척 하는 코린이들의 말하는 걸 듣고 혹여나

과도한 매수 투자를 선택하시는 분들이 분명 계실까 봐 이러한 글을 쓰게 됨.

고래매집

고래 매집기사 – 이투데이

지난 폭락 그리고 횡보장에 각종 고래들 그리고 기관들이 비트코인을 저가매수를 했다고 기사가 많이 나오는데

이러한 기사들을 접하고 각종 유튜버들은 대형호재라고 고래들은 이러한 하락에도 끊임없이 매집을 하고 있다

호재다 설명을 하는데 정말 단 한 명도 비트코인 “헷징”에 대한 경우의 수 를 아무도 말을 안 해주고

행복회로만 굴리는 상황 아무래도 “헷징”의 대한 개념을 모르기 때문에 무작정 호재라고 말하는 상황..

마이크로스트래티지 기관 매수 – 블록미디아

이런 식으로 아무리 기관이 구매하여도 지금 현재 차트를 보면 비트코인을 매수한 날짜 이후로 하락이 진행 중인데

이 이유는 정말 간단함 기관 및 고래 들은 비트코인의 수량을 모으기 위해서 꼭 저점이 아니어도 매수를 하기 때문임.

비트코인 고래 지갑 상황

매수한 시점에서 비트코인의 가격이 내려가도 비트코인 선물거래소에서 공매도로 헷징을 해두기 때문에

아무리 가격이 하락해도 기관투자자나 고래 투자자들은 자금의 손해가 없는 상황임

일단 이 개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헷징에 대한 개념 자체를 알아야 무슨 뜻인지 이해가 갈 거 같은데

여기서 헷징이란?

비트코인은 공매도가 가능한 선물시장이 존재하는데.

비트코인의 가격 하락에도 수익이 내는 게 가능한 게 선물시장인데

이러한 공매도 기능으로 헷징을 하는 게 가능해짐.

비트코인 현물을 100개를 매수하였다면 선물시장에서 100개 값어치의 비트코인을 공매도를 실행

그렇게 하면 가격이 오르던 내리던 원금은 보장이 되는 헷징 상태가 되는 상황

비트코인의 가격이 오르면 현물 상승분을 먹는 대신 선물시장은 손해를 보기 때문에 원금 보장이 되고

비트코인의 가격이 내리면 현물 하락분으로 손해를 보지만 선물시장은 수익을 보기 때문에 원금 보장

(바이낸스 선물거래소 최대수수료 할인 링크)

(바이낸스 거래소 이용방법)

이런식으로 기관들 고래들은 어느 가격대에 사던 손해를 안 보는 구조로 비트코인의 수량만 모으는 상황이며

비트코인을 대량 원하는 가격대에 기관이나 고래들은 OTC거래가 아닌 이상 바로 구매하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런식으로 헷징을 이용하면서 물량을 모으는거라고 생각하시면 됨.

왜 기관들이 물량만 모으냐면 알트코인 시장을 컨트롤하기 위해서임 

비트코인의 주도권을 잡으면 알트코인도 같이 펌핑을 하는게 가능하기 때문에 비트코인의 주도권만 잡으면

알트코인 시장에서 일어나는 큰 변동성으로 큰 수익을 얻는게 가능하기 때문임.

결국 BTC마켓으로 이루어지는 비트코인을 이용한 알트코인 조정 및 펌핑으로 세력 및 고래들은

이 비트코인 시장에서 지금까지 매번 같은 패턴으로 개미들을 털어먹는 상황이라고 생각하시면 될거같음.

기관 및 고래들은 개미들한테 저렇게 매집했다고 알려주면서 돈을 퍼주는 집단이 아님을 강조드림.

세력들은 비트코인의 가격이 얼마나 내려가던 알트코인의 가격이 얼마나 내려가던 “헷징”을 하기 떄문에

기관 고래들은 손해가 없고 코인의 가격이 10원을가던 1000원을가던 정말 상관하지 않음.

물론 각종 기관 고래들이 비트코인을 매수하는게 악재는 아니지만 무작정 호재라고 말할 수 없다는걸

여러분들이 꺠달으셧으면 함.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